배경1
배경2
지식iN 정보
Title : 개가 풀을 먹는다?  
상세정보
첨부파일1| [fampet]1207271933022213530.jpg

 

 

가끔 개가 풀을 먹을 때가 있다. 많은 사육주가 산책 도중 애견이 길가에 난 잡초를 뜯어 먹어 당황한 적이 있다는 이야기를 한다. 물론 개는 결코 초식동물이 아니다. 개의 조상은 늑대로, 원래 다른 동물을 사냥해 고기를 먹던 육식동물이다. 그런데 사람들과 접촉함에 따라 그들이 남긴 음식물을 먹기 시작하여 사람과 같은 잡식성 동물이 되었으며 지금은 균형 잡힌 영양을 위해 고기에 야채나 곡물을 첨가한 독푸드(Dog Food, 개 전용사료)를 먹이는 예가 많다.

 

개의 건강을 위해 야채나 곡식이 필요하다고 해서 개가 길가에서 풀을 뜯어먹는 것이 미처 섭취하지 못한 야채를 보충하기 위한 것은 아니다. 왜냐하면 영양을 충분히 섭취한 경우에도 개가 풀을 뜯어먹기 때문이다. 요즘의 애견은 대부분 영양 밸런스가 뛰어난 독푸드를 먹는다. 독푸드에는 잡식성 동물인 개의 건강을 위해 곡물이나 야채 등 여러 식품이 고루 함유되어 있다.

 

따라서 이러한 푸드를 섭취하는 한 심각한 야채 부족 현상이 일어날 까닭이 만무하다. 또 가령 개가 풀을 먹는다 해도 그것을 제대로 소화시킬 수 없다. 특히 잡초와 같은 거친 식물의 잎에 는 셀룰로스(Cellulose)라는 질긴 섬유조직이 다량 함유돼 있는데 포유동물은 이러한 셀룰로스를 소화시킬 수 있는 소화효소가 부족하다.

 

초식동물이 풀에서 영양을 섭취할 수 있는 것은 위나 장에 있는 미생물의 힘을 빌려 셀룰로스를 분해하기 때문이다. 특히 말이나 토끼 등은 장의 일부인 결장과 맹장이 크게 발달해 이곳에 미생물이 산다. 또, 소, 양, 염소 등은 한번 삼킨 풀을 다시 입안으로 토해내 잘 씹은 후 삼키는 소화 체계를 갖는다. 즉 초식동물은 이처럼 미생물에 의한 셀룰로스 분해를 통해 질긴 풀을 먹어도 충분히 영양을 섭취할 수 있다. 그러나 개의 몸에는 이러한 역할을 담당하는 미생물이 없기 때문에 풀을 먹어도 제대로 소화할 수 없다.

 

따라서 개가 풀을 먹는 것은 영양을 섭취하기 위한 까닭이 아니다. 개는 속이 좋지 않을 때 풀을 먹는 경향이 있다. 이것은 학습을 통해 몸에 익힌 행동이 아니다. 부모나 동료에게 배운 것도 아니고 경험을 통해 깨닫게 된 것도 아니다.

 

개가 풀을 먹는 것은 태어나면서부터 원래 알고 있는 습성(본능)이다. 뱃속이 좋지 않을 때는 본능적으로 풀을 찾게 되는 정보가 유전자에 각인(刻印)되어 있다고 할 수 있다.

식물에는 약리작용(藥理作用)을 하는 성분이 많으며 사람들도 오래 전부터 이를 이용해 왔다. 가령 한방에서 사용하는 생약에는 동물성이나 광물성도 있지만 대부분이 식물성이다.

 

이것은 유럽이나 인도의 고전 의약도 마찬가지로 식물을 약에 사용하는 예가 많다. 개의 선조인 늑대도 이것을 알고 몸이 좋지 않을 때 풀을 뜯어먹음으로써 식물의 약리작용에 의존했는지도 모른다. 개가 먹는 풀은 비교적 질긴 것이 많다. 항상 그렇다고 단정할 수 없으나 클로버와 같은 부드러운 풀보다는 벼과 식물이나 뽀족하고 가는 풀을 잘 먹는 경향이 있다. 이것은 개의 치아가 풀을 으깨어 먹기에 적당치 않은 구조를 하고 있는 만큼 가는 풀을 그대로 삼키기 위한 것이다.

 

개가 풀을 먹은 후 잘 토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고 보면 개가 풀을 먹는 것은 먹은 음식을 토해내 속을 편하게 하려는 까닭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풀을 먹었다고 항상 토하는 것이 아니므로 반드시 그런 것도 아니다.

 

개가 풀을 먹게 된 배경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여러 가지 의견이 엇갈릴 뿐 명확한 결론을 내리기 어렵다. 단 “염분을 섭취하기 위해”와 “기생충을 구제하기 위해”라는 두 가지 설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그러나 이들 가설 역시 실증된 바 없고 사람의 손에 키워지고 있는 오늘날의 개에게는 적합지 않은 부분이 많다. 개인적으로 개에게 풀을 먹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만약 몸에 이싱이 생기면 풀을 먹이는 것보다 적절한 치료를 받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이다. 기생충 치료도 풀을 먹이는 것보다 구충제를 먹이는 것이 효과적이며, 또 사람이 키우는 개에게 염분이 부족할 이유가 없다. 오히려 염분의 과다섭취가 걱정이 될 지경이다.

 

길가의 풀을 뜯어먹으려 한다면 장난을 걸거나 알람을 울려 다른 곳으로 관심을 유도한다. 개가 풀을 먹으려 하는 것은 그리 강한 욕구가 아닌 만큼 약간의 노력으로 금방 저지할 수 있다.

 

0